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0 오후 12:29: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알림
행사전시
결혼/돌
개업/이전/모임
사고팔고
구직
구인
매매/임대
갤러리
자유게시판
질문게시판
부고안내
 
뉴스 > 정치·행정
정진석 국회의원, 작심발언 “전원 대여투쟁 나서야”
“김병준 체제, 최후 저지선...망하면 공멸”...기득권.특권 내려놓기 ‘주장’
청양닷컴 기자 / 입력 : 2018년 08월 13일(월) 12:24
ⓒ 청양백제신문

충청권 4선 중진 정진석 국회의원(공주.부여.청양.사진)이 대선 패배와 지방선거 참패에도 좀처럼 회생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자유한국당 내부를 향해 작심비판을 쏟아냈다. 미온적인 대여투쟁에 대한 비판과 함께 “전원 공격, 전원 수비”를 강조했다.
정진석 의원은 8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중진비대위원장 및 비대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김병준 위원장 체제로 비상체제 시작됐고 무엇보다 보수의 가치 재정립 문제를 이야기했다”며 “이에 따라 치열한 가치 논쟁이 필요하다. 가치 논쟁도 중요하지만 가치 쟁취도 등한시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9월 정기국회가 눈앞에 다가왔다. 전열을 재정비해 (여당)견제와 비판 투쟁의 전열을 공고히 해야 한다. 지난 2년 동안(우리 당에는)정부 여당 비판을 단 한마디도 안 한 사람 많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특히 “야당의원으로서 1차적 책무가 정부 여당을 견제하는 것인데, 정견 한마디 하지 않은 의원이 과연 우리당 의원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대여투쟁을 원내대표단에만 일임하는 게 맞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전원 공격, 전원 수비로 대여투쟁 전선으로 뛰어 들어야겠다. 가치논쟁이 후순위로 밀려선 안 된다. 김병준 체제가 최후 저지선이다. 망하면 우리는 공멸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뼈를 깎는 각오로 (혁신에)임해야한다. 내려놓을 것은 내려놔야 하고, 잘라낼 것은 잘라내야 한다. 기득권을 내려놔야 한다”며 “당이 사당화 되고, 오류와 엄청난 과오를 경험하지 않았느냐”고 쓴 소리를 이어갔다.
정진석 의원은 또 “복합 선거구제를 검토해야 한다. 국민들이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가. 국회의원 수 줄이자는 것인데, 우리가 왜 선창하지 못하느냐”며 “마음 떠난 국민들을 다시 잡으려면 국민 요구에 부응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기득권 내려놓고 국회의원 숫자 줄이고, 특권도 내려놔야 한다는 것이다. 구체적 검토를 해야 한다. 다가오는 9월 정기국회에서 확고부동한 진지를 구축해 대여전선에 나서는 모습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양닷컴 기자  
- Copyrights ⓒ청양백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양군 민원실 1시간 일찍 민원업무..
장평면 여성농업인회 이동빨래방 운..
고품질 학교시설을 위한 성실시공과..
청양군, 결혼이민자 모국방문사업 ..
양승조, 대기오염배출사업장 관리 ..
청남면 제3기 주민자치위원회 5월 ..
장평면 5월 이장회의 개최
열정과 도전정신 충만한 충남선수단..
청양읍 새마을지도자협 어버이사랑 ..
청양군농업기술센터 유용미생물 공..
최신뉴스
청양군주민자치회 특색사업 활성화  
청양군, 구기자 재배농가 현장교육..  
청양군, 6월말까지 세외수입 체납..  
정산면, 자매결연지 주민자치위와 ..  
대치면, 제17회 면민의날 기념 한..  
화성면, 제23회 면민화합 한마당 ..  
운곡면민·출향인 화합 한마당 성..  
이화리 주민들 꽃길 가꾸기 구슬땀..  
청양군, 개그 접목 학교폭력예방교..  
청남면 생일상차림 및 경로잔치 개..  
청양군, 마늘 수확 전 수분관리 당..  
청양군, 미세먼지 저감사업에 4.7..  
청양군, 지역전략산업연계과제 공..  
청양읍 원로회의 개최  
화성면, 친환경농업인 활성화 교육..  

인사말 임직원 윤리강령 편집규약 저작권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상호: 청양백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07-81-14248/ 주소: 충청남도 청양군 청양읍 중앙로 126(읍내리 163-5) / 발행인.편집인: 이만식
mail: bjnews@naver.com / Tel: 041-943-1771 / Fax : 041-943-1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충남 다011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만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