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6 오후 12:17: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알림
행사전시
결혼/돌
개업/이전/모임
사고팔고
구직
구인
매매/임대
갤러리
자유게시판
질문게시판
부고안내
 
뉴스 > 사건사고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청양 생활지원사 ‘화제’
청양닷컴 기자 / 입력 : 2020년 09월 28일(월) 12:14
ⓒ 청양백제신문

청양군 노인맞춤 돌봄서비스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한 생활지원사가 보이스피싱 피해를 사전에 막아 화제다. 주인공은 청양지역자활센터 근무 중인 임수자(여·53세·사진) 생활지원사.
임 지원사는 지난 21일 자신이 돌보고 있는 A씨의 안부를 휴대폰으로 확인하고 있었다. 통화 도중 A씨의 집전화 벨이 울렸다. 이어 몹시 긴장한 A씨의 목소리와 비상식적인 통화 내용이 휴대폰 너머로 들려 왔다. 순간 임 지원사는 보이스 피싱을 직감했다.
임 지원사는 휴대폰으로 크게 A씨를 불렀다. 하지만, A씨는 몇 번의 부름에도 응답을 하지 않았다. 너무 당황한 나머지 임 지원사와 통화 중이었다는 사실을 잊었기 때문이다.
임 지원사는 서둘러 A씨 댁을 방문했다. 그때까지도 A씨는 집전화를 끊지 못하고 있었다. 예금통장을 손에 든 채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이었다.
임 지원사는 서둘러 집전화를 끊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그리고 A씨의 손을 잡고 안심시키며 보이스 피싱이라는 사실을 환기했다.
A씨에 따르면, 보이스 피싱범은 A씨의 아들을 사칭했다. 아들의 고통스러운 목소리에다 며느리 등 가족에 대한 세세한 인적사항 때문에 A씨는 순간적으로 판단 능력을 잃었다.
범인은 아들을 억류하고 있다며 5000만원을 요구했다. 즉시 송금하지 않으면 아들이 어떤 일을 당할지 모른다고 협박했다.
범인은 피해자의 가족이나 친척, 지인의 상세한 인적사항과 급박한 상황을 교묘하게 연결하며 피해자의 이성적인 판단을 무너뜨리는 심리 수법을 동원했다.
피해를 막은 임 지원사는 “때마침 휴대폰 통화를 하는 중이어서 상황을 파악할 수 있었다”면서 “피해를 입기 전에 조치를 하고 많이 놀란 어르신을 안심시켜 드린 보람이 크다”고 말했다.
사정을 전해들은 A씨 가족들은 임 지원사에게 여러 차례 감사를 전했다.
한편 노인맞춤 돌봄서비스는 만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말벗, 안부 확인, 가사도움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필요한 사람은 군청 통합돌봄과(940-2943)에 신청하면 된다.
청양닷컴 기자  
- Copyrights ⓒ청양백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남초, 사람을 살리는 사랑의 손깍..
김돈곤 청양군수 “스마트청양으로 ..
청양소방서, 안전한 출산을 위한 임..
소프트웨어와 수학 교육을 한 번에!
2021학년도 유치원입학관리시스템 ..
청양 초등 돌봄전담사 힐링연수 실..
정산면에 최신 공공임대주택 100세..
청양군의회 차미숙의원 5분발언
4 zero 행복학교 만들어요
청양교육지원청 Wee센터
최신뉴스
청양군의회 차미숙의원 5분발언  
김돈곤 청양군수 “스마트청양으로..  
청양소방서, 안전한 출산을 위한 ..  
청양군, 김장철 농특산물 온라인 ..  
청양군, 청년농업인 대상 우리 쌀 ..  
청양군, 공동브랜드 ‘칠갑마루’ ..  
청양군, 편하고 쾌적한 도로 만들..  
청양군, 11월 11일 ‘농업인의 날..  
(사)청양군자원봉사센터, 1+3사랑..  
청양경찰서, 신종 보이스피싱 예방..  
청양소방서, 화재취약계층 주택용 ..  
정산면에 최신 공공임대주택 100세..  
청양군, 건강검진센터 개소 ‘5대 ..  
청양군의회, 제268회 임시회 개회  
청양군, 영농정착 창업스쿨 수료생..  

인사말 임직원 윤리강령 편집규약 저작권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상호: 청양백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07-81-14248/ 주소: 충남 청양군 청양읍 칠갑산로 12길 17 / 발행인.편집인: 이인식
mail: bjnews@naver.com / Tel: 041-943-1771 / Fax : 041-943-1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충남 다011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인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