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2 오후 06:28: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알림
행사전시
결혼/돌
개업/이전/모임
사고팔고
구직
구인
매매/임대
갤러리
자유게시판
질문게시판
부고안내
 
뉴스 > 지방자치
‘내포 혁신도시 지정’ 위한
청양닷컴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08일(월) 15:38
ⓒ 청양백제신문

토론회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전국 공론화’ 불 지펴

충남도는 4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국회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홍문표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도와 대전시가 공동 주관한 이번 토론회는 양승조 지사와 홍문표 의원,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제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양승조 지사는 “우리나라는 수도권 중심의 불균형 발전 전략을 통해 압축성장 신화를 일궜으나, 국토의 12%에 불과한 수도권이 대한민국 인구와 기업 등 모든 역량을 흡수하며 지역 간 불균형은 커져만 가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는 결과적으로 지역 갈등과 국토 이용의 효율성 저하로 이어져 국가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기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2004년 참여정부가 공공기관 지방 이전과 혁신도시 건설을 제시한 점을 언급하며 “세종시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활력으로 자리를 잡고 있고, 전국 10개 혁신도시로 이전한 115개 공공기관은 지역 발전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이어진 정부의 수도권 규제완화는 국가균형발전 정책 단절을 가져왔고,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된 충남과 대전은 그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아야 했다며 “충남의 경우 인구 9만 6000명, 면적은 399.6㎢, 지역총생산은 1조 7994억 원 감소하며 도민의 상실감은 이루 말 할 수 없이 컸다”고 지적했다.
양 지사는 “다행히 문재인 정부 들어 국가균형발전은 다시 화두가 됐고, 이른바 ‘혁신도시 시즌 2’를 통해 혁신도시의 기능과 역할 재편을 추진 중”이라며 “특히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수도권에 남아 있는 116개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표명하며 국가균형발전 동력이 되살아나고 있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지금은 전환기적 글로벌 경제구조 아래에서 위기에 처한 국가기간산업의 체질을 개선해 지속가능한 성장 발판을 만들어야 할 때”라며 “내포신도시를 국가혁신클러스터와 연계한 혁신도시로 지정하고, 관련 기관을 유치하는 것은 충남을 넘어 대한민국을 위한 생존전략”이라고 강조했다.
혁신도시 지정을 통해 석유화학과 철강, 자동차와 디스플레이 등 서해안 국가기간산업의 배후에 위치한 내포신도시를 글로벌 국가혁신클러스터로 육성하겠다는 뜻으로, 양 지사는 “지역 여건에 부합하면서도 이전 파급력이 큰 우량 공공기관을 내포 이전시켜 지방의 공공기관과 단체, 기업과 대학을 융복합 시키고 서로 협력하는 선순환 고리를 만들어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발제는 김기희 대전세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혁신도시법 개정을 통한 대전 지역 인재 채용 역차별 해소 방안’을, 오용준 충남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내포 혁신도시 육성 방안’을 주제로 각각 가졌다.
토론은 정환영 공주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이상호 한밭대 교수, 강병수 충남대 교수, 유선종 건국대 교수, 장영수 국토교통부 혁신도시발전추진단 부단장, 윤영모 국토연구원 지역경제연구센터 책임연구원, 서철모 도 기획조정실장, 손철웅 대전시 정책기획관 등이 토론자로 나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토론에서 서철모 실장은 공공기관 수도권 집중에 따른 문제점과 충남·대전지역의 공공기관 이전 제외에 따른 폐해 등을 집중 제기하며 “충남·대전에 대한 혁신도시 지정과 함께 공공기관 2차 이전 때에는 이중적인 차별을 받고 있는 충남과 대전에 좀 더 적극적인 우대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는 지난 5월부터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논리 개발·당위성 마련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을 진행 중이며, 지역 국회의원 등을 잇따라 찾아 지원을 요청해왔다.
양승조 지사는 국회의원 신분이던 지난 1월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따른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한 바 있으며, 홍문표 의원은 지난 7월 혁신도시특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며 충남·대전 혁신도시 지정 필요성에 대한 논의를 재점화 했다.
청양닷컴 기자  
- Copyrights ⓒ청양백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5대 전략품목 육성 및 통합마케팅 1..
청양군 전 직원 대상 정부혁신 특별..
보령시, 2018년산 공공비축미곡 483..
백제역사문화탐방에 대한 만족감과 ..
운곡초, 국궁장 체험활동
장평면, 제31회 청양군 산동 4개면..
다양한 영화를 무료로 만나볼 수 있..
화성면 합천할머니 경로당, 관내 입..
청양군 지방재정계획심의위원회 개..
청양소방서, 겨울철 화재예방대책 ..
최신뉴스
부여군, 2018년 공공비축미곡 매입..  
백제역사문화탐방에 대한 만족감과..  
공주시, 제3회 행복공주 진로직업..  
공주시 옥룡동, 맞춤형복지 인적안..  
공주시 충남교향악단, 2018 신바람..  
세종공주축협, 공주시한마음장학회..  
새마을운동보령시지회, 사랑의 김..  
보령시, 2018년산 공공비축미곡 48..  
홍성군, “뜨끈뜨끈 희망 나누는 ..  
김석환 홍성군수, ‘발품행정’으..  
새마을운동 청양군지회 어려운 이..  
청양읍 주민자치회 ‘장난감 무료 ..  
화성면 화암리 신동희 씨, 사랑의 ..  
청양소방서, 겨울철 화재예방대책 ..  
청양군 전 직원 대상 정부혁신 특..  

인사말 임직원 윤리강령 편집규약 저작권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상호: 청양백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07-81-14248/ 주소: 충청남도 청양군 청양읍 중앙로 126(읍내리 163-5) / 발행인.편집인: 이만식
mail: bjnews@naver.com / Tel: 041-943-1771 / Fax : 041-943-1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충남 다011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만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