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17 오후 12:19: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알림
행사전시
결혼/돌
개업/이전/모임
사고팔고
구직
구인
매매/임대
갤러리
자유게시판
질문게시판
부고안내
 
뉴스 > 지방자치
양승조 “아산에 임시집무실 마련” 민심진화
30일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입구서 주민과 대화
청양닷컴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03일(월) 12:12
↑↑ 양승조 충남지사가 30일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입구에서 주민들과 만나 대화를 하고 있다.
ⓒ 청양백제신문

양승조 충남지사가 30일 중국 우한 교민 임시생할시설로 정해진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인근에 임시 집무실을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양 지사는 이날 오후 충남 아산시 초사동 경찰인재개발원 입구에서 ‘중국 교민 임시생활시설 반대’를 외치는 주민들과 만나 “주민들의 걱정과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 주민과 함께 생활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불안해하는 주민을 안심시키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양 지사는 이어 ‘천안에서 아산으로 격리시설이 바뀐 것이 정치적 논리’때문이라는 주민들의 주장에 대해 해명했다.
양 지사는 “장소가 번복된 것이 아니다. 정부 평가에 의해 1순위로 (아산이)정해졌다. 정치적인 논리로 뒤바뀐 것이 아니라는 것에 장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이곳에 오는 교민들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무증상 환자다. 다만, 잠복기가 있어 이곳에서 생활한 뒤 2주 후 집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중국에서 돌아오시는 분들 중 아산분도 3명이 있다. 이들은 모두 건강한 분”이라고 밝혔다.
또 임시생활시설로 아산이 정해진 것과 관련해 “처음 정부는 귀국하는 중국 교민이 300~500명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루가 지나면서 많은 인원이 늘었다”며 “이곳 아산경찰인재개발원이 가장 방이 많았다. 이곳으로 정하지 않으면 다른데 3~4곳을 정해야 했다. 천안으로 정했다가 아산으로 정한 것은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주민들은 "천안으로 돌아가라", "진영 장관과 양승조 지사는 각성하라"며 이들에게 계란을 던지며 크게 항의하기도 했다.
청양닷컴 기자  
- Copyrights ⓒ청양백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양소방서, 사랑의 119봉사활동 및..
충남도의회 1기 예산정책자문위원회..
국회의원선거 D-60일, 지방자치단체..
정진석 의원, 한국지역신문협회 주..
청양군, 가뭄 취약지역에 둠벙 54곳..
청양군, 명품구기자 다수확 위한 월..
청양소방서, 다중이용업소 소방안전..
충남교육청 신학기 대비 코로나 19..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교육재정 ..
충남교육청 2020년 예산 기준 교육..
최신뉴스
김돈곤 군수, 가족문화센터 2022년..  
3년간 대기업 80명 진출…충남도립..  
충남교육청 2020년 예산 기준 교육..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교육재정 ..  
충남교육청 신학기 대비 코로나 1..  
충청남도청양교육지원청청양도서관..  
충남도의회 1기 예산정책자문위원..  
충남도, 수출위기극복 협의회 가동  
김명숙 충남도의원 “사회적경제 ..  
도의회 교육위, 신설 개교예정 학..  
유병국 의장 “경제위기 극복에 건..  
도의회 운영위, 연구모임 등록 심..  
국회의원선거 D-60일, 지방자치단..  
청양군, 퇴비 부숙도 무료검사 서..  
김옥희 청양군의회의원, 지구촌희..  

인사말 임직원 윤리강령 편집규약 저작권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상호: 청양백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07-81-14248/ 주소: 충청남도 청양군 청양읍 중앙로 126(읍내리 163-5) / 발행인.편집인: 이만식
mail: bjnews@naver.com / Tel: 041-943-1771 / Fax : 041-943-1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충남 다011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만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