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6 오후 12:17: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알림
행사전시
결혼/돌
개업/이전/모임
사고팔고
구직
구인
매매/임대
갤러리
자유게시판
질문게시판
부고안내
 
뉴스 > 오피니언
오월이 오면 생각나는 이름 어머니..!
-오스트리아 빈에서 최춘례
청양닷컴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11일(월) 11:17
ⓒ 청양백제신문

일제 강점기에 이흥렬(李興烈) 이라는 음악의 남다른 재능이 많은 청년이 있었습니다.
그는 재능이 있는 음악공부를 위해 일본으로 유학을 떠났습니다.
그러나 작곡을 위해 피아노가 없으면 음악공부를 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어머니께 편지를 썼습니다.
어머니, 피아노가 없으니 음악공부를 더이상은 할 수 없어요.
음악에는 피아노가 필수라는 것을 뒤늦게야 알았습니다.
소자는 음악공부를 이만 접고 귀국하려고 합니다.
한편 어머니는 혼자 몸으로 유학간 아들 뒷바라지를 하느라 가진것도 없었지만, 조금씩 늘어난 빚만 고스란히 남았습니다.
하지만 어머니는 다음날 새벽부터 땅거미가 질때까지 동네 근처부터 원거리 산이란 산을 모조리 뒤져 쉼없이 솔방울을 긁어 모았습니다.
불쏘시개로 화력이 좋은 솔방울을 팔아 거금 400원
(1930년대 쌀 한가마는 13원)을 만들어 아들에게 보냈습니다.
아들은 생각을 바꾸어 그 돈으로 피아노를 샀습니다.
그래서 '이흥렬' 그가 제일 처음으로 작곡한 노래가 시인이며 문학박사인 양주동님의 詩 '어머니의 마음'입니다.

낳으실 제 괴로움 다 잊으시고
기를 제 밤낮으로 애쓰는 마음,
진자리 마른자리 갈아 뉘시며,
손발이 다 닳도록 고생하시네.
하늘아래 그 무엇이 넓다 하리요,
어머님의 희생은 가이 없어라.

어려서는 안고 업고 얼러주시고,
자라서는 문에 기대어 기다리는 맘, 앓을 사 그릇될 사 자식 생각에, 고우시던 이마에는 주름이 가득, 땅 위에 그 무엇이 높다하리요, 어머님의 정성은 지극하여라.

사람의 마음속엔 온 가지 소원,
어머님의 마음속엔 오직 한가지,
아낌없이 일생을 자식 위해, 살과 뼈를 깎아서 바치는 마음,
인간의 그 무엇이 거룩 하리요!
어머님의 사랑은 그지없어라.

어머니!!
제2차 세계대전을 승리로 이끈 '윈스턴 처칠'이 세계적인 인물로 부상했을 때 영국의 한 신문사가, 유치원부터 대학까지 처칠을 가르친 교사들을 전수 조사해서 '위대한 스승들'이란 제목으로 특집기사를 실었다.
그 기사를 읽은 처칠은 신문사에 자신의 마음을 담은 짤막한 편지 한 통을 보냈다.
"귀 신문사에서는 나의 가장 위대한 스승을 찾아내지 못했습니다. 그분은 바로 나의 어머님이십니다. 어머니는 제 인생의 나침반이었습니다."
미국의 전 레이건 대통령도 어머니날 특집프로에 출연해서 어머니의 사랑을 이렇게 표현했다.
"나에게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인물은 바로 나의 어머니 '넬리 레이건' 여사입니다. 어머니는 가장 훌륭한 스승입니다.
오늘날 우리사회를 지탱하는 힘은 바로 어머니의 사랑입니다."
역사적인 인물 뒤에는 끊임없이 사랑을 베풀어 주시는 훌륭한 어머니가 있었다.신을 대신하는 이름의 어머니는 끝없는 사랑으로 인간을 만드는 위대한 스승이다. 신학기인데도 선생님이 부임하지 않았다. 학생들은 무료한지 여럿이 모여 모래 쌓기를 하고 있었다. 그 광경을 본 한 노인이 안타까운지 선생님이 어디에 계신지 아는가? 지금 곧장 집으로 돌아가게나! 그대들을 맞으러 버선발로 뛰어나오는 사람이 자네들을 가르쳐줄 선생님이야!
아들이 대문을 열고 들어서자. 어머니는 아들을 껴안고 말했다.
왜 이리 늦었어! 배고프지. 어서 들어가자. 그리고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주셨다.
어머니의 정이 인성교육이었다.
사소한 것부터 조금씩 시작하다보면, 의외로 위대한 결과를 수없이 만들어냅니다.
그는 어머니의 보살핌으로 열심히 공부하여 미국 제35대 대통령이 되었다. 그의 이름은 '존 F. 케네디' 이다.
생명이 태어나서 제일 먼저 배우는 단어는 맘마고 엄마다. 태어나서 제일 먼저 보는 것도 엄마의 눈동자다. 어머니보다 위대한 스승은 없다. 언제 생각해도 눈물나는 이름 어머니!!
그 고마우신 이름의 어머님을 생각하며 이 글을 공유합니다. 어느 누구에게나 어머니는 계십니다. 젊은이건 나이든 어른이건 어느 누구에게나 부르면 눈물나는 이름 어머니, 눈에 흙이 덮여도 부르고 싶고, 안기고 싶은 사람 어머니! 유독 많이 생각나는 오월입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청양닷컴 기자  
- Copyrights ⓒ청양백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남초, 사람을 살리는 사랑의 손깍..
김돈곤 청양군수 “스마트청양으로 ..
소프트웨어와 수학 교육을 한 번에!
청양 초등 돌봄전담사 힐링연수 실..
청양소방서, 안전한 출산을 위한 임..
정산면에 최신 공공임대주택 100세..
2021학년도 유치원입학관리시스템 ..
청양군의회 차미숙의원 5분발언
4 zero 행복학교 만들어요
청양교육지원청 Wee센터
최신뉴스
청양군의회 차미숙의원 5분발언  
김돈곤 청양군수 “스마트청양으로..  
청양소방서, 안전한 출산을 위한 ..  
청양군, 김장철 농특산물 온라인 ..  
청양군, 청년농업인 대상 우리 쌀 ..  
청양군, 공동브랜드 ‘칠갑마루’ ..  
청양군, 편하고 쾌적한 도로 만들..  
청양군, 11월 11일 ‘농업인의 날..  
(사)청양군자원봉사센터, 1+3사랑..  
청양경찰서, 신종 보이스피싱 예방..  
청양소방서, 화재취약계층 주택용 ..  
정산면에 최신 공공임대주택 100세..  
청양군, 건강검진센터 개소 ‘5대 ..  
청양군의회, 제268회 임시회 개회  
청양군, 영농정착 창업스쿨 수료생..  

인사말 임직원 윤리강령 편집규약 저작권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상호: 청양백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07-81-14248/ 주소: 충남 청양군 청양읍 칠갑산로 12길 17 / 발행인.편집인: 이인식
mail: bjnews@naver.com / Tel: 041-943-1771 / Fax : 041-943-1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충남 다011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인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