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19 오후 12:52: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알림
행사전시
결혼/돌
개업/이전/모임
사고팔고
구직
구인
매매/임대
갤러리
자유게시판
질문게시판
부고안내
 
뉴스 > 오피니언
보이스피싱, 방심하면 당합니다.
장평청남파출소 순경 나미정
청양닷컴 기자 / 입력 : 2020년 08월 24일(월) 13:31
ⓒ 청양백제신문

최근 보이스피싱 의심·피해 신고가 부쩍 증가하고 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보니 신고자가 사기범의 요구대로 3천만 원을 인출하여 수거책에게 전달하기 일보 직전이었던 상황으로, 보이스피싱을 막은 사례도 있지만, 이미 사기범에게 5천 만원을 입금 후 피해 당한 것을 깨닫고 신고를 하는 안타까운 상황도 있었다.보이스피싱은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인만큼, 실제 사기범들이 이용한 수법을 숙지하고 대비한다면 소중한 자산과 삶을 지켜낼 수 있다.
대표적인 수법으로는 ‘00만원이 결제되었다’라는 문자를 받고 당황한 수신자가 해당 번호로 전화를 걸면, 사기범은 정부 기관을 사칭하여 피해자의 휴대전화 또는 계좌가 범죄에 연루되었다며 금융정보와 계좌이체를 통한 송금을 요구한다. 그러나 명심할 점은, 어떠한 정부기관도 전화로 개인정보 및 자금 이체를 요구하지 않고,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라고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다른 수법들로는 ‘대출 사기형’이 있는데 사기범은 낮은 이자로 대출할 수 있다거나, 수신자의 신용등급을 올리기 위해 기존 타 은행의 대출금 상환 및 수수료를 내야 한다며 돈을 요구한다.
카카오톡을 통한 ‘메신저 피싱’ 또한 최근 유행하는 수법 중에 하나로, 가족들로부터 현재 휴대전화가 고장 나서 전화가 안 되고, 급하게 돈이 필요하니 송금을 해달라는 카카오톡이 온다면 별 의심 없이 시키는 대로 하게 될 수 있다. 이 수법은 실제 계정인이 전송한 것처럼 동일 프로필 사진, 이름으로 발신된다. 피해자는 그동안 접하지 못한 방식이기 때문에 비교적 쉽게 요구사항을 들어주게 된다.
그 외에도 보이스피싱 수법들은 점점 다양해지고 교묘해지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끝까지 의심하고, 당황하지 않는 태도이다. 또한, 출금되는 것을 바로 인지할 수 있도록 은행의 휴대폰 문자서비스 활용하여 대비할 수도 있다.
피싱범죄에 대한 작은 의심이 들면 주저 없이 전화를 끊고, 해당 기관에 확인하고, 112 또는 금융감독원 1332에 즉시 상담을 요청하면 된다. 만일 돈을 이미 입금했더라도 지체없이 신고한다면 금융기관과 연계해 지급정지 요청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
청양닷컴 기자  
- Copyrights ⓒ청양백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양소방서, 화재 없는 안전마을 조..
도의회 ‘명품’ 서천 김 발전방안 ..
김명선 충남도의장, 의과대학 설립 ..
청남초, 작가와 함께하는 인문학 콘..
청양홍보 주민모임 ‘글고운’ 활동..
농업창업·주택구입 자금지원 ‘성..
“사후 대처보다 자살예방 밑그림 ..
청양에서 기능성 멜론 ‘가바론’ ..
청남초, 말 달리자! 제1회 신나는 ..
도의회 ‘소멸 우려지역 기본소득 ..
최신뉴스
청양유치원, ‘민속의 날 운영주간..  
장평초, 한글날 계기교육 실시  
청양도서관, 하반기 도서관프로그..  
운곡초, 나라사랑·평화통일 교육 ..  
청양고 ‘블라인드 채용을 위한 자..  
청양교육지원청, 청양 작은학교 공..  
청남초, 작가와 함께하는 인문학 ..  
도의회 안건소위 도내 수해복구 현..  
도의회, 충남형 사회서비스원 운영..  
도의회 ‘소멸 우려지역 기본소득 ..  
김명선 충남도의장, 의과대학 설립..  
도의회 ‘명품’ 서천 김 발전방안..  
김명선 충남도의장 ‘중간관리자’..  
김기서 도의원, 2020 풀뿌리자치대..  
홍성군, 에코-프라이데이(eco-frid..  

인사말 임직원 윤리강령 편집규약 저작권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상호: 청양백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07-81-14248/ 주소: 충남 청양군 청양읍 칠갑산로 12길 17 / 발행인.편집인: 이인식
mail: bjnews@naver.com / Tel: 041-943-1771 / Fax : 041-943-1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충남 다011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인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