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1-14 오후 06:22: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알림
행사전시
결혼/돌
개업/이전/모임
사고팔고
구직
구인
매매/임대
갤러리
자유게시판
질문게시판
부고안내
 
뉴스 > 읍면소식
오씨의 시조 된 케냐출신 마라토너
에루페 선수 한국국적 취득 모국의 시선도 긍정적
청양닷컴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31일(월) 13:35

케냐 출신 세계 정상급 마라토너 윌슨 로야내 에루페가 국적을 한국으로 바꾸고 이름까지 한국식으로 개명한데 대해 그의 모국에서는 긍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다.
케냐의 한 인터넷 신문에서는 지난 20일 에루페가 2018년 7월 더 나은 대우를 받기 위해 국적과 이름을 바꿨다며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에루페는 현재 청양군청 소속으로 한국이름은 오주한이다.
케냐의 인터넷신문 TUKO.co.ke는 코리아 타임즈의 보도를 인용해 30살의 에루페가 지난 19일 법적으로 오씨 성의 한국식 가문을 이루게 됐고, 청양군청 체육회에서 2015년 7월부터 훈련해 왔으며, 청양 오씨의 시조가 되어 그 지역에 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오주한 선수는 그의 재능 때문에 케냐에서 한국으로 수입된 만큼 이제 한국을 위해 뛰게 됐고, 앞으로 한국인들에게 승리와 자긍심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오 선수는 경주세계마라톤대회에 출전해 2011년, 2012년, 2015년 우승했다. 또 서울세계마라톤대회에서도 2012년, 2015년, 2016년과 2018년 우승했다.
코리아 타임즈에 따르면 오 선수의 최고기록은 2시간 5분 13초로 2016년 서울세계마라톤대회에서 수립했다. TUKO 인터넷신문은 케냐 출신으로서 다른 나라 국적으로 활동하는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에루페가 훨씬 좋은 대우를 받고 한국 국적으로 출전하는 것을 이해한다고 보도했다.
오 선수는 금지약물 테스트에서 실격을 당해 국제육상연맹으로부터 국제대회에 참여할 수 없도록 제재를 받고 한국 국적을 취득하는 과정이 다소 지연됐지만 앞으로 대회에 참여하게 되면 좋은 성적을 낼 것이라며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에 기대를 걸어도 좋다고 이 신문은 전망했다.
오주한 선수 말고도 케냐 출신으로 이스라엘, 보스니아, 아제르바이잔 등의 국적으로 바꿔 활동하는 선수들이 여러 명 있다. 고국 케냐를 떠나 새로 취득한 국적으로 뛰는 선수들이 20명은 넘는다고 TUKO는 파악했다.
예를 들면, 케냐 출신 바레인 대표선수 루스 자벳은 2016년 리우올림픽에 3000m 장애물경주에 출전해 옛날 고국의 동료였던 하이빈 젭케모이와 베아트리체 쳅코엑을 따돌리고 금메달을 차지했다고 한다.
청양닷컴 기자  
- Copyrights ⓒ청양백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홍성군 , 2019 새해농업인 실용교육..
김돈곤 군수 읍면순방
기해년 첫 청양군의회 제251회 임시..
김돈곤 청양군수 국도비 확보 잰걸..
충남도교육청, 국가기록원 평가 2년..
선생님과 함께 하는 도시문화체험은..
공유토지 분할 신청 서두르세요
청양군 예비군지역대 8일 창설
농약 마구 쓰면 농산물출하 못할 수..
경희대 의료봉사단 원더스 운곡면민..
최신뉴스
김돈곤 군수 읍면순방  
“군민 행복과 안전이 최우선이다!..  
홍성군, 설맞이 성수식품 합동단속..  
홍성군 , 2019 새해농업인 실용교..  
부여군 부소산성 경관조명 추가 설..  
공주시, 남공주산단 조기 조성위해..  
부여군, 지역일자리 창출사업 전면..  
부여군시설관리공단 개인정보보호 ..  
선생님과 함께 하는 도시문화체험..  
“충남도립대 평생교육으로 플로리..  
‘다양한 경험! 즐거움 가득! 안전..  
충남도교육청, 국가기록원 평가 2..  
김돈곤 청양군수 국도비 확보 잰걸..  
기해년 첫 청양군의회 제251회 임..  
화성면, 청렴하고 친절하게 일해요..  

인사말 임직원 윤리강령 편집규약 저작권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상호: 청양백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07-81-14248/ 주소: 충청남도 청양군 청양읍 중앙로 126(읍내리 163-5) / 발행인.편집인: 이만식
mail: bjnews@naver.com / Tel: 041-943-1771 / Fax : 041-943-1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충남 다011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만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