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5 오후 06:13: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알림
행사전시
결혼/돌
개업/이전/모임
사고팔고
구직
구인
매매/임대
갤러리
자유게시판
질문게시판
부고안내
 
뉴스 > 읍면소식
정신나간 청양군, '우라늄 수돗물' 알고도 공급
지역민도 몰라...청양군의회도 깜깜...청양군만 알았다
청양닷컴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08일(월) 14:26
정산정수장 올해 1∼3월 검출…청양군 4월 인터넷으로만 공지
정산.목면 1100여명 주민 건강 이상이 없는지 큰 걱정...울분에 원망

청양군(군수 김돈곤)이 수돗물에서 우라늄이 검출된 물을 정산·목면지역 1,100여명의 주민에게 알리지도 않고 공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특히 방사성 물질인 우라늄이 장기간 노출되면 신장에 손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이런 유해한 물질이 검출되고도 청양군은 3개월동안 쉬쉬, 뒷북행정에 청양군민들은 분노하고 있다.4일 청양군에 따르면 정산정수장은 6개 관정에서 지하수를 뽑아 올린 뒤 정수 작업 후 수돗물로 주민들에게 공급하고 있다는 것.청양군은 올해초 수질검사에 우라늄 검출여부가 포함되면서 정산정수장의 2, 5, 7, 8, 9, 10호 등 6개 관정을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했다는 것.지난 1월 충남도보건환경연구원이 시행한 정기 수질검사 결과 정산정수장 물에서 방사성 물질인 우라늄이 ℓ당 67.9㎍(마이크로그램) 검출됐다.이는 기준치 30㎍(마이크로그램)의 2배를 웃도는 수치다. 2월 검사 때는 기준치 3배가 넘는 ℓ당 105.7㎍으로 치솟았고, 3월에는 ℓ당 63.4㎍으로 다소 줄었지만 역시 기준치의 2배를 웃돌았다.1월분 검사를 2월 12일께 통보받은 결과 7호와 10에서 우라늄이 나왔다. 군은 7호 관정을 폐쇄하고 대체 관정(11호)을 개발했다.하지만 이 과정에서 군은 1월분 검사 결과를 2월 초에 받아들고서도 두 달이 지나서야 뒤늦게 공지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군은 4월 3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검사 결과를 공지했지만 즉각적으로 주민들에게 알려야함에도 알리지 않았다.결국 2~3개월 연속 우라늄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했음에도 수돗물 공급을 중단하거나 대체 식수를 제공하는 등 조치를 하지 않고, 환경부에 보고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수도법 27조 1항에 따르면 위반 내용 등을 관할 구역의 주민에게 알리고 수질 개선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조사 결과 청양군은 지난 2월 28일 한국환경공단으로부터 “사흘 이내에 우라늄 초과 검출 사실을 주민에 공지하라”는 통보를 받았지만 이를 적극적으로 알리지 않았고, 수돗물 공급을 중단하거나 대체 식수를 제공하는 등 적절한 조치도 하지 않았다.이에 대해 청양군은 “담장직원의 미흡한 조치가 있었다”며 “어떻게 조처해야 하는지를 알 수 있는 매뉴얼이 환경부에 있는지 몰라 보고를 못 했다”고 해명했다.문제가 심각한 부분은 더 있다.보고체계의 문제다. 군은 2개월만 주민에게 알렸다고 하지만 이미 지난해 10월께 원수에서 우라늄이 검출되는 것(7호, 10호)을 알았고 그래서 같은해 11월 25일 10호 관정 정수장치 설치공사를 발주했다. 그렇다면 이미 11월부터 5개월 정도를 알고도 보고치 않고 주민들에게 우라늄이 섞여 있는 물을 공급해왔다는 분석이다.더한 문제도 있다. 환경부에서 지난해 8월 23일 입법예고해 올해부터 시행했지만 정산정수장이 1997년 완공돼 물공급을 해 왔기 때문에 우라늄이 그때부터 나왔다면 수십년동안 우라늄이 들어있는 물을 음용해왔다는 계산이 나온다.때문에 전수조사와 역학조사 등 건강검진이 즉각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정산에 사는 김모씨는 (51) “청양군수는 뭐하는 사람인가? 우라늄 수돗물을 알고도 공급했다는 것인가? 정말 정신나간 것 아닌가?”하며 분노했다.또 다른 주민은 “수돗물에서 기준치 3배가 넘는 우라늄 검출을 숨긴 군을 앞으로 어떻게 믿을 수 있냐. 지금까지 물을 마셔온 우리들의 건강에 이상이 없는지 큰 걱정이다”며 군을 원망했다. 특별취재팀 이인식 편집국장 임호식 취재본부장 / 이선영 기자
청양닷컴 기자  
- Copyrights ⓒ청양백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양전통시장 토요텃밭장터·별자리..
청양군 비봉면 의용소방대 환경정화..
전국 최초 유기농업특구 홍성군, 친..
청양군, 27일부터 어린이 물놀이장 ..
청양군 남양면 7월 이장회의 개최
청양농협 농산물(메론) 무료시식회
청양군, 충남사회적경제 주간행사 ..
더 높게, 튼튼하게! 건축으로 상상 ..
오인환 의원, 주민참여예산제 더 활..
‘밤 생산량’ 수매 턱없이 부족.....
최신뉴스
오인환 의원, 주민참여예산제 더 ..  
농경환위, 깨끗한 물을 마실 권리..  
더 높게, 튼튼하게! 건축으로 상상..  
하늘 아래 바다에서 한마음이 되다  
「마음길, 숲길, 마을길에서 펼치..  
청남초 ‘나의 꿈 가꾸기’ 발표대..  
정산초, 부모님이 그려준 놀잇길 ..  
가남초, 상큼한 레몬청을 만들어보..  
청정청양 이미지 먹칠  
청양농협 농산물(메론) 무료시식..  
‘밤 생산량’ 수매 턱없이 부족....  
청양소방서, 의용소방대 연합회장 ..  
청양군 화암리 주민들 도시 학생들..  
청양군, 정산정수장 급수지역 수질..  
화성면, 3단계 공공근로 참여자 안..  

인사말 임직원 윤리강령 편집규약 저작권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상호: 청양백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07-81-14248/ 주소: 충청남도 청양군 청양읍 중앙로 126(읍내리 163-5) / 발행인.편집인: 이만식
mail: bjnews@naver.com / Tel: 041-943-1771 / Fax : 041-943-1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충남 다011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만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