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19 오후 12:52: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알림
행사전시
결혼/돌
개업/이전/모임
사고팔고
구직
구인
매매/임대
갤러리
자유게시판
질문게시판
부고안내
 
뉴스 > 광역소식
북한산 옷 국내홈쇼핑에서 2만 7000벌 팔렸다
유통ㆍ판매과정에 ‘중소기업유통센터’ 있었다
청양닷컴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2일(월) 13:07
ⓒ 청양백제신문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중소기업유통센터가 북한에서 만든 항공점퍼가 국내에 유통되는 과정에 자금 지원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북한의 섬유 제품 수출을 전면 금지한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2375호에 정면 위배된다. 북한산(産) 항공점퍼는 2018년 9~12월 한 홈쇼핑에서 방송되면서 17억원대 매출을 올렸다.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ㆍ부여ㆍ청양ㆍ사진)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중소기업유통센터는 2017~2019년 사이에 국내 중소기업 A사에 생산 자금 등의 목적으로 17억8000만원을 지원했다. 중소기업의 제품 생산·유통을 위해 ‘선급금’ 형태로 자금을 댄 것이다.
정부에서 자금 지원을 받은 A사는 2018년 중국 장쑤성 장인(江陰)시에 있는 B업체와 제품 생산 계약을 맺었고, 랴오닝성 단둥(丹東)시 C업체가 재하도급을 받았다. 문제는 재하도급을 받은 C업체가 북한 평양의 봉제공장에 발주를 했다는 데 있다. 이는 북한산 섬유 제품 수출을 전면 금지한 유엔·미국의 대북 제재 위반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실제 북한 평양 봉제공장에서 만든 항공점퍼 최소 2만7000여 벌은 밀수로 단둥으로 보내졌고, 단둥에서 중국산으로 둔갑해 인천항에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다.
평양발(發) 항공점퍼가 불티나게 팔리면서 A업체는 17억4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투자 개념으로 자금을 지원했던 중소기업유통센터 또한 수수료 격으로 1400만원가량의 이익을 거뒀다. 이에 중소기업유통센터와 해당 홈쇼핑 측은 “항공점퍼가 북한 평양에서 만든 것인 줄은 몰랐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 홈쇼핑은 방송 직전 작성한 평가보고서에서 단둥시 C업체에 대해 “북한 작업자가 소요(작업)하고 있는 중소형 공장으로 제품 일부는 북한에서 봉제 작업하고 있다”고 적시했다. 북한산 제품인 것을 홈쇼핑 측에서 사전 인지했다는 의미다.
봉제업계 종사자들의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북한에서 의류생산 해준다”는 게시물이 수차례 올라오는 등 북한산 제품의 유통은 공공연한 비밀이라고 한다. 실제 2018년 5월 커뮤니티 ‘한국봉제공장’에 올라온 게시물에는 “중국 단둥에서 의류 임가공을 한다”면서 “대량작업은 북한에서 하며 공장규모는 1000명, 가격도 저렴하고 납기도 30일 안에 맞춘다”고 적혀 있다. 평양에서 납품한 제품은 단둥에서 인천항으로 보낸다는 유통과정까지 나와 있는데, 이는 홈쇼핑에서 판매했던 북한산 항공점퍼와 유통경로가 동일하다.
정진석 의원은 “중소기업 제품생산·유통에 대한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중소기업유통센터와 대북제재를 정면 위반하고도 ‘몰랐다’고 하면 면피가 되느냐”면서 “북한산 제품의 국내유통과정에 대한 전수조사 등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청양닷컴 기자  
- Copyrights ⓒ청양백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양소방서, 화재 없는 안전마을 조..
도의회 ‘명품’ 서천 김 발전방안 ..
김명선 충남도의장, 의과대학 설립 ..
청남초, 작가와 함께하는 인문학 콘..
청양홍보 주민모임 ‘글고운’ 활동..
농업창업·주택구입 자금지원 ‘성..
“사후 대처보다 자살예방 밑그림 ..
청양에서 기능성 멜론 ‘가바론’ ..
청남초, 말 달리자! 제1회 신나는 ..
도의회 ‘소멸 우려지역 기본소득 ..
최신뉴스
청양유치원, ‘민속의 날 운영주간..  
장평초, 한글날 계기교육 실시  
청양도서관, 하반기 도서관프로그..  
운곡초, 나라사랑·평화통일 교육 ..  
청양고 ‘블라인드 채용을 위한 자..  
청양교육지원청, 청양 작은학교 공..  
청남초, 작가와 함께하는 인문학 ..  
도의회 안건소위 도내 수해복구 현..  
도의회, 충남형 사회서비스원 운영..  
도의회 ‘소멸 우려지역 기본소득 ..  
김명선 충남도의장, 의과대학 설립..  
도의회 ‘명품’ 서천 김 발전방안..  
김명선 충남도의장 ‘중간관리자’..  
김기서 도의원, 2020 풀뿌리자치대..  
홍성군, 에코-프라이데이(eco-frid..  

인사말 임직원 윤리강령 편집규약 저작권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상호: 청양백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07-81-14248/ 주소: 충남 청양군 청양읍 칠갑산로 12길 17 / 발행인.편집인: 이인식
mail: bjnews@naver.com / Tel: 041-943-1771 / Fax : 041-943-1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충남 다011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인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